한국인 여승무원 채용 과정에서 응시자들에게 '알몸 신체검사'를 실시했다는 의혹을 
받으며 논란을 불러온 가루다 인도네시아항공(이하 가루다항공)이 발끈하며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이 보도됐다"며 해당 언론사와 기자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가루다항공은 2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응시자를 대상으로 한 신체검사는
속옷 위아래를 모두 입히고 담요를 덮은 상태에서 실시했다"며 일부 언론에서 거론한 것처럼
하의 속옷만 남긴 채 토플리스 차림으로 검사를 실시한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가루다항공은 "검사하는 동안만 윗부분 담요를 살짝 내리고 검사를 진행했다"면서 "인도네시아 현지

남성 의사 한 명과 가루다 항공 여직원이 함께 자리한 가운데 대부분의 항공사가 실시하고 있는
문신, 보형물 검사를 실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가슴을 만지는 방법으로 촉진 검사가 이뤄졌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가슴 윗부분을 가볍게 손으로
두드리는(쳐보는) 정도였다"며 "절대로 만진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나아가 "합격된 면접자들은 신체 검사로 인해 수치심을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면서
"합격자 P양에 의하면 '왜 이런 기사가 나왔는지 전혀 이해할 수 없다'는 불쾌한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가루다항공 측은 "아마도 이같은 보도가 불거진 것은 불합격자 중 일부가 거짓된 정보를 흘려
항공사를
음해하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밝혔다.

가루다항공은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서류전형과 1차 면접을 통과한 응시자 27명을 대상으로
신체검사를 실시했다.
이 중 5명은 탈락하고, 나머지 22명만 최종 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의 해명자료 전문

속옷 하의만 입은 게 아님.
속옷 위와 아래 모두 입고 담요를 덮은 상태에서 검사 실시. 알몸이 드러난 것이 아님.
검사하는 동안만 윗부분 담요를 살짝 내리고 검사한 것임. 하위까지 담요를 다 내린 것이 아님.
인도네시아 현지 남성 의사 한 명과 가루다항공 한국인 여직원이 검사 시간 동안
함께 자리를 하였음.

문신, 보형물 검사는 대부분 항공사가 다 실시하는 것임.
가슴 윗부분을 가볍게 손으로 두드림 (쳐보는 정도), 만진 것이 아님.
 
합격된 면접자들 얘기 : 수치심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함.
최종면접(메디컬 검사)에서 탈락한 김 모씨 역시 직접 전화통화를 한 결과 전혀 그런 수치심을
느끼지 못했다며 직접 설명할 의사도 있다고 함.

50명 지원자 중 합격자 27명 메디컬 검사 실시. 그 중 5명 탈락
(병원에서 안 좋은 소견을 받은 사람, 고혈압 있는 사람 등이 떨어짐)

왜곡된 기사를 쓴 연합뉴스 기자를 소송 준비 중에 있음.

합격자 p양은 "왜 이런 기사가 나왔는지 전혀 이해할 수 없다"는 불쾌한 입장임.
"보통 병원에 가서 받는 검사와 다를 것이 없었다"는 입장임.


                        당시 승무원 응시자 신체검사를 담당한 의사의 해명 전문

27인의 승무원 응시자들의 신체검사 진행상의 문제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전달하는 바입니다.

1. 검사를 진행하기 이전에, 먼저 의사로서 응시자들에게 공식적인 신체검사서를
작성하기 위한 절차인 점과 어떤 부분이 체크될 것인가에 대한 브리핑을 하였습니다.

2. 검사 동안, 항상 의사는 한명의 한국 국적의 여성 직원과 동석하여 진행하였습니다.

3. 신체검사실 안에서는 신체검사를 진행하기에 앞서, 잘못 이해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먼저 한국여성직원이 승무원 응시자들에게 설명을 하였습니다.

4. 매번, 의사는 신체검사에 대하여 응시자들에게 허락과 양해를 구하였으며,
이에 대한 것은 한국여성직원 및 면접자들에게 사실을 확인하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5. 신체검사는 일반적인 진행절차로 진행되었으며, 이것은 가루다인도네시아

승무원에 지원한 응시자들이 직무에 정말로 적합한지를 위한 것으로서, 실무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질병이나 장애를 가지고 있지 않은지를 검사하기 위한 것입니다.
(예를 들어, 척추의 이상이나, 피부 질환, 가슴 종양 등등 입니다.)
 

그러므로, 검사를 위하여 부분적으로 탈의가 이루어졌으며, 나머지
부분은 담요로 가리고 진행하였습니다.

6. 의사로서 전문적인 기준으로 진행하였으며, 이를 의사로서 맹세합니다.
불의한 일을 진행하였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신체검사는 한국여성직원이
동석하여 지켜보는 하에 이루어졌습니다.

위와 같이 본 사안에 대하여 말씀드리는 바 입니다. 감사합니다.

2011년 8월 24일
Ichwan Zulhidzaan MD MS
VP. SBU. Garuda Indonesia Medical Center
PT. Garuda Indonesia(persero)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당한 항공사 2011.08.25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승무원의 알몸신검 논란 정말 어이가 없네요...

  2. fucking nation 2011.08.31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 한국도 거의 몸매보고 승무원 뽑았지. 거의 미스 코레아 수준으로... , 그 중 몇 따 먹고, 고상한 척.... who knows... 요즘은 국내 공항사나 저가 공항사가 심하게 나이나 결혼 여부 가리지 않고, 결혼한 20~30 대 아줌마라 몸매는 여자 얼굴 줄음이... 그리고 요즘 젊은 한국여자 에 낳고 나면 앙덩이에 가슴 커지고 몸매 처녀 시절 처럼 가꾸기 힘들지. 외국 항공사라고 다 좋으련만... 선진국 항공사와 후진국 항공사나 엄연히 있다. 세계인이 다 아는 사실을 가린다고 가려지나. 인간 원래 그렇게 생겨 먹었고 더러운 존재인데... 한국도 거의 후진성이 농후한 나라이지. 최근 기사에 한국 메이져 항공사 남여 승무원이 업부상 장거리 비행이라 외국 호텔에 옆방에 심한 소리가 날 정도로 애정 행각 머물면서 Sex 했다고 기사 보았는데... , 과거에도 여승무원들 백인 남자나 유학파에게 잘 준다.... 아니라고 해명 하기에는 증거 뚜렷해서... 룸살롱 한국 문화에 젖은 대부분 한국인들 세심스렘게... 왜 이러나, 일부 안 그런 사람들도 있겠지만 80%이상은 그 나물에 그 밥이지. /해외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