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취항하는 한 외국 항공사가 한국인 여성 승무원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거의 알몸상태로  신체검사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가루다항공은 지난 6월말 한국에서
여성 캐빈크루(cabin crew.승무원)를 뽑는다는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했다.
총 18 명을 모집하는 여승무원 모집에는 수백명의 지원자가 몰렸으며, 이중 서류전형과
1 차 면접 등을 통과한 응시자들을 대상으로 지난 7월 신체검사를 실시했다.

문제의 신체검사는 중년의 현지인 남성 의사가 입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루다항공 관계자는 "지원자에게 미리 설명하고 동의를 구한뒤 신체검사를 진 행했다"며
"촉진(觸診)의 경우 일부 보형물을 넣은 여성은 기내에 서 기압이 떨어졌을 때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실시한다"고 말했다.
또 "해당 국가의 종교적 이유로 신체에 문신이 있는지를 까다롭게 검사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과 호주 등 세계 각국의 지사에서도 똑같은 방식으로 신체검사를 한다"며
"항공사마다 절차는 달라도 메디컬 테스트는 필수과정으로 항공사가 지정한 현지 병원의 원장이
직접 통상적인 진단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신체검사 방식에 대해 국내 항공업계와 여성계에서는 '문화나 종교적
차이를 감안한다 해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국내 항공사 관계자는 "그런 일은 상상도 할 수 없다. 정말 그런 식으로 신 체검사를 했는지
도무지 믿기 힘들다"고 말했다.

외국계 항공사에서 5년째 근무하는 A(28.여)씨는 "국내 항공사 임원면접에서 얼 굴을 빤히
들여다보는 것에도 지원자들은 기분나쁘지만 별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는 데, 벗겨놓는 건
인격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항공사 관계자는 "채용과정에서 메디컬 테스트는 다들 하지만 엑스레이를 촬영할
때에도 가운을
입히고 하는 정도"라고 밝혔다.

한국여성단체연합 이구경숙 사무처장은 "도저히 납득할수가 없다.
명백한 성추 행에 해당하는게 아닌지 의심될 정도의 상황이라며 입사 신체검사라면 한국병원의
진단서를 받아서 내는 것으로 충분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보형물 얘기를 한다는데 성형수술한 사람은 비행기도 못타는 것인지 이해 가 안된다며  
아무리 문화적 차이가 크더라도 해명이 필요한 사안이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소식을  전해들은  네티즌들은  가루다항공이 일본AV회사도  아니고  승무원들을
알몸 신체검사 한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수 없는 일이라며 여성들의 선망의 직업인 승무원을
북한의 기쁨조를  뽑는것도 아닌데 알몸 신체검사를 한다는것은  있을수없는일이라며
가르다항공의 한국인 여승무원채용 알몸신체검사를  질타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