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오후 모처럼 가족과함께 삼겹살을 먹으러 가까운 삼겹살집을  찾아갔다.
경제위기에  경기침체로 지갑이 얇아지며 그동안 외식도 마음대로 하지 못했는데
오늘은 모처럼  아이들이  좋아하는  삼겹살을 먹기로 하고  그동안
자주 이용하던  삼겹살집을 선택했다.


저녁시간 전이어서 가게안은  우리가족  이외에는 없었고  가게주인과  종업원들도 
이른 저녁을  먹고 있었다.

아이들은 오랫만에 먹는 삼겹살이 맛있는지   상추에  고기를 언져 맛있게 먹었고 
그런 모습을 보고 있으니 먹지않아도  배가불러오는것 같았다.

삼겹살을 먹으며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  가게주인이 식사하는  테이블로 눈길이
가게 되었다.
5명이 식사를  하고 있었는데  식사를 거의 다 마친 상태였다.
마침  주방아줌마로 보이는  아줌마가  자리에서 일어나  식사 테이블을  정리하는데

"헐"

가게 식구들이 먹었던 반찬을 그대로 반찬통에  다시 덜어넣는 것이었다.
콩나물 무침부터  생마늘까지 몇가지의 반찬이 반찬통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니
입맛이 확 달아났다.
더우기 쌈장까지  다시 알뜰하게 담는 모습은 압권이었다.

먹던 반찬을  반찬통에 다시담던 주방아줌마가 나와 눈이 마주치자 당황한듯
눈길을 피하고 자리를  황급히 떠났다.

모처럼의 삼겹살 외식이 맛이 있었던지 아이들은  삼겹살을  더먹고 싶다고  했지만
나는  아이들에게  더 맛있는 것을  사주겠다며  삼겹살집을 나왔다.
삼겹살집 벽면에는 삐리리 tv방영 대박맛집 프랭카드가 걸려 있었다.

그동안  술자리로  자주이용하던 가게 였는데
반찬을 재활용하고 위생상태가 엉망이라는  사실을 알고부터는  더이상 오고싶은 마음이
사라져 버렸다.

여전한 반찬재활용
다른 손님의 침이 묻어있는  반찬까지 먹어야하는  음식점을 바라보며

언제나  제대로 손님이 손님 대접을 받을수있을지 씁쓸할 뿐이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믿지못할 식당 2011.09.25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마음놓고 식사할곳이 없네요..
    밥값내면서 다른사람이 먹던 반찬을 먹어야 하는 현실
    할말이 없네요ㅠㅠㅠ

  2. 양심맨 2011.09.26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하는 글입니다.
    반찬재활용 정말 아낄것을 아껴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