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속옷을 훔치려 가정집에 침입한  공무원이 집주인의 기지로 화장실에 갇혀 붙잡혔다.

23일 오전 2시30분께 전주시 송천동에 사는 A(25·여)씨집  화장실에
전주시 한 초등학교에서 일하는 공무원 B(37)씨가 속옷을  훔치러 침입했다 A씨의  기지로
현행범으로 현장에서 붙잡혔다.


올해 들어 벌써 다섯 차례나 세탁기 속에 들어 있던 속옷을 도둑맞은 A씨는 화장실에서 인기척이
나는것을
확인하고  함께 있던 어머니와 함께 범인을  잡기로 결심하고 화장실문을  걸어 잠궜다.

A씨의 집은 담이 없고 화장실 문이 집 바깥쪽과 안쪽으로 두 개가 나 있어서 외부에서 출입이
가능했다.


꼼짝없이 화장실에 갇힌 도둑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조사 결과 속옷 도둑은 전주시 한 초등학교에서 일하는 공무원 B(37)씨로 밝혀졌다.

B씨는 지난 6월에도 이 집 화장실에서 A씨와 마주쳤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당시 화장실에 들어온 B씨를 봤는데 '화장실이 급해서 지나가다가
들어왔다'고 말해
별 의심 없이 보내줬다"며 "그 뒤로 계속 도둑이 들어 80만원 상당의 속옷을
도둑맞았다"고 말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무원망신 2011.09.26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별의별 사람이 다 있다지만
    공무원 망신을 정말 제대로 시키네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할듯...

  2. 어이없네 2011.09.27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당한 일 ... 대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