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화학교의 추악한 비리는 도데채  어디 까지인가?

영화 도가니로 널리 알려진 인화학교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성폭행사건의
충격에서 벗어나기도 전에  과거 인화학교에서  학생을 암매장 하고   여교사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되  충격을 주고있다.


1964년 인화학교에 근무하던 한 교사가 교감이 7세로 추정되는 청각장애 아이를 굶기고 때려

숨졌다고 밝혔다.
또한 6개월 뒤 같은 이유로 한 여아도 숨졌으며 무등산 산기슭에 암매장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인화학교에서 발생한 사건을 정리해 보면
64년과 65년 아이들을 암매장하고 69년도에 후원금 착복, 75년도에 학생 누드화 사건,
80년 가짜 입학생으로 정부지원금착복 그리고 90년대 이후 계속되는 성폭력 사건 등
근 반세기 동안 인화학교는 한마디로 '광란의 도가니'였다.


한마디로 인화학교에서는 저지를수 있는 범죄는  모두 저질렀다고 보는것이 맞다.

더우기 충격적인것은  성폭력 사건으로 실형을 받은 한 교사가 재직 시 학교 내 여교사까지 
성폭행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있어 진상조사에 나서는등 양파껍질 벗기듯 벗기면 벗길수록
계속되는 인화학교 사건의 끝이 어디인지 이제는 수사를 하는 경찰까지 공포스럽다는 것이다.

막장 인화학교의 비리가 끝없이 불거지는 가운데
최근 인화학교 학부모들은  비리로 얼룩진  인화학교 졸업장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휴 2011.11.11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에휴...한숨뿐...
    좀더 정보를 링크 했습니다. 한번 보심이...
    http://www.autoshop.co.kr/cafe_new/cafe_main.asp?wMainMenu=&wSubmenu=autoshop_freeboard&wAddMenu=read&widx=54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