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맏겼으니...

자신이 다니는 회사의  사장 맞선녀를  성폭행한  직원이 불구속 입건 되었다.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모 업체 사장 운전기사 A(39)씨는 
지난 5월2일 오전 3시께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 사장의 맞선녀 B(37.여)씨를 집까지
데려다 주라는
사장의 지시를 받고 서울에서 인천 송도동 B씨 집까지 태우고 가다 집 근처
공원에 차를 세우고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하루 전 자신의 상사와 맞선 본 B씨를 태우고 오면서 대화를 나누다
이 여성이 마음에 들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B씨의 고소로 경찰에 입건됐으며 회사에는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A씨를 성폭행한 혐의(강간)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한편 관련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며
간 큰  직원의 행동을 질타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