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노홍철이 과거 폭행사건의 전말을 공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이야기쇼 두드림 새 MC로 발탁된 노홍철은 2008년 자신이

겪었던 끔찍한 폭행사건을 회상했다.

 


노홍철은 나도 9시 뉴스에 나온 적이 있었다면서 "집 앞에 잘생기고 키가 큰 남자가 있었는데

이유도 없이 나를 때리더라"고 운을 뗐다.
그는 "저항하지 않고 그냥 끝까지 맞았다"면서 "나중에 경찰서에서 조사를 하니까 그 남자

주머니에 칼이 있었다"고 말하며 자칫 끔찍한 일을 당할 뻔한 상황을 전했다.

 

 

당시 노홍철을 때린 남성은 방송에서 노홍철이 웃을 때마다 자신의 아버지를 해칠 것 같은 망상에 시달렸고 결국 폭행에 이르렀다.

노홍철은 "나중에는 내가 맞기만 하니까 그 사람이 '너도 공격해 덤벼'라고 하더라"면서

피가 흐르는데 나도 싸워야 하나 고민이 들었지만 그 남자를 더 자극할까봐 끝까지 맞는 것을

선택했다며  자극할까봐 아파도 소리도 못내고 맞기만 했다며 끔찍했던 폭행사건의

전말을 털어놨다.

 

한편 네티즌들은  노홍철 폭행원인이  구타유발  웃음탓 이었다니 놀랐다며

침착하게 대응한 노홍철의 판단으로  큰 사건으로 확대되지 않아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