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아이폰4G 출시와 발을 맞춰 삼성이 갤럭시S를  전격 공개해
피할수 없는  복불복을 겨루게 되었다.

 애플과 삼성 모두  자존심을 건  제품 출시로  시장 확대를 꿈꾸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 제품보다 개선된  제품 출시로  소비자의 선택을 기다리는  애플과  삼성의 차세대

스마트폰인  아이폰4G 와 갤럭시S를 놓고  제품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의 행복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애플의 아이폰4G는   기존의 아이폰3GS사용자들이  가장 기다렸던  제품 이었다.
KT를 통해 3GS가 국내 출시되었을때  옴니아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밀렸던 스펙이었지만  
사용의 편의성과 확장성으로  많은 사람들이  이용을 했었고  외산 스마트폰으로는 드물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번에  출시되는  아이폰4G는   애플이  사용자 입장에서  그동안 아쉬운 부분을  대폭 수용해
제품을 출시했다는  점에서  많은 사람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삼성보다  적극적으로  사용자의 요구를 받아들여  애플만의 고집을  과감히 바꾼 출시작이
아이폰4G 라는 사실에   삼성의 갤럭시S출시로 아이폰 사용자의  이탈은  없을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현재 기존  아이폰 3GS사용자 입장에서  애플의 아이폰4G 출시 소식은
기쁘면서도 씁쓸한 상황이 되었다.

얼리어답터라면  당장 아이폰4G 로 갈아타고 싶지만 남아있는 할부약정과
KT의 아이폰3GS 떨이판매로  공짜폰이 되어버린  아이폰 3GS사용자  입장에서 기존사용자를 배려한
KT의  보상판매에  희망을 걸어보지만  KT는 아이폰 4G출시와 관련해  보상판매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스마트폰의 급격한  시장확대로
제조사나  이통사 모두  스마트 폰에 사활을 거는 상황속에
애플의아이폰4G의 최대 경쟁자는  어찌보면  현재 가장 많은  스마트폰 사용자가
사용하는 아이폰 3GS 일수 있다.

국내 출시후  약정기간이 많이 남아있는 상황속에 위약금을 지불하며 
아이폰 4G로 이동하는  충성고객이 얼마나 될지...
국내 정식 출시후 벌어질  아이폰 4G의 판매량 추이에  관심이 집중된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