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역도부 동아리가 동아리 탈퇴 의사를 밝힌 신입생에게 탈퇴조건으로 50대를 때린것으로 

알려져 조폭 동아리 논란에 빠졌다.

 

4일 인하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지난달 27일께 역도부 동아리에 가입했던 신입생이 역도부 동아리 선배들을 찾아가 역도부에서 탈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는데  탈퇴하려면 “50대를 맞아야 한다”며 역도부 선배로부터 50대를 맞은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입생은 전날 선배 ‘술잔이 비었다’는 이유로 선배로부터 뒤통수와 따귀를 맞은뒤 탈퇴를 결심하고 동아리 선배를 찾았다가 ‘규칙’이라는 이유로 50대를 맞은것으로 알려졌는데 또다른 신입생은 역도부장으로부터 직접 각목으로 55대를 맞았다.

 

이 동아리에 가입했던 신입생 11명중 6명이 이런 피해를 당한 것으로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지자 학생들은 “역도부를 즉각 해체하라”며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역도부 대표를 맡고 있는 박모씨는 학생들의 비난이 쏟아지자 3일과 4일 학교 인터넷 게시판에

사과문을 게시하고 피해 학생들에게 직접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대학 쪽은 관련 학생의 징계 절차에 나섰고, 동아리연합회도 문제의 동아리의 제적여부를 논하기 위해 투표에 들어갈 예정으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운동선수 폭행도 금지하고 있는데  어떻게 동아리에서  탈퇴를 명분으로 학생들을

50대나  때릴수있냐며 상아탑에서 지성인라 자부하는 학생들의 행태가  부끄럽지 않냐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처리 2013.04.05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친놈이네 동아리가 조폭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