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평양 주재 외국 공관과 북한 내 국제단체들에 직원 철수를

권고한 것으로 전해지며 남북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 관계자는 5일 북한 외무성이 이날 평양 주재 러시아 및 중국 대사관에 이 같은

내용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인테르팍스통신은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의 데니스 삼소노프 공보관을 인용, "대사관이 북한 측의 제안을 접수했지만 아직 직원 철수와 관련한 결정은 내리지 않았으며 대사관도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대사관도 북한 당국으로부터 갈등이 점화되면 4월10일 이후로는 외국 공관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영국 외무성이 밝혔다.

 

한편 현재 평양 분위기는 평온한 가운데 어떤 긴장 분위기도 느껴지지 않는것으로 알려졌는데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은 이번 북한의 대사관 철수 권유를 벼랑끝 전술에 이은 엄포로

판단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총각귀신 2013.04.06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다 전쟁나는거 아니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