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의 최측근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냈던
정동기 감사원장 내정자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있다.
대검차장 퇴임후 로펌으로 옮겨 거액을 받은 사실과  청와대 민정수석 재임시절
개인예금의 급증등 상식적으로 이해할수없는 대우와 재산증가로  여론이 악화되고있다.

더우기 단골메뉴인 후보자 부인의 재테크도 논란이 일고있어 정동기 내정자를 궁지로 몰고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동기감사원장 내정자는 대검차장시절 BBK 사건 무혐의 결론을 낸 뒤 곧바로 이명박 당선자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합류하는등 MB 대통령만들기의  1등공신이다.
MB입장에서  BBK사건은  대권의 최대쟁점이었고  그런 쟁점사건을  깨끗하게 마무리해준
정동기 대검차장에 대한  마음의 빛이  남을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번 감사원장 내정과 관련해 정가에서 보은인사라는 말이 나오는것도 이와같은 상황과 맥을 같이한다.
하지만 MB의 보은인사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MB의 최측근이 감사원장을 하게되면  정부에대한 감독과 감찰보다는  MB정권에 충성을 다할것이
자명한 사실이기에 이번 감사원장 내정과 관련해 국민들의 우려가 높다.

특히 유신이후 지금까지 없었던 대통령측근의 감사원장 임명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어
MB를 곤혹스럽게 하고있다.

감사원장 인사청문회와 관련 여당인 한나라당은 감사원장 내정자의 학교 선후배로 청문위원을 구성하는등
이른바 동문청문회를 구성했다가  여론의 호된 질책을 받고있다.
급기야 여론악화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정동기 감사원장 내정자는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할것이라는 말로 사퇴를 종용하는 상황까지 오게되었다.

믿었던 여당의 반란이 MB를 당혹스럽게 하는가운데
지는권련 MB의 레임덕이 나타난것 아니냐는 성급한 얘기가 흘러나오는등  한나라당의 반란은
MB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고있어 향후 MB가 어떤 결정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MB는 국민이 진정 무엇을 원하고있는지를 간과해서는 안된다.
국민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국민위에 MB있다는 얘기가 다시 나오는 일이 없도록 
감사원장 내정은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올바른 내정이 되어야 한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