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실패작 옴니아 보상과 관련해  사용자들의  거센 저항을 받으며 논란이 끊이지않는 삼성.
소비자를 봉으로 생각하는 삼성에도 양심맨은  있었다.

11일 동아닷컴 보도에 따르면 삼성직원으로  이번 옴니아 보상과 관련해
회사측의 대응을 비판하는  양심맨의 메일을 공개하며 삼성의 옴니아 보상과 관련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동아닷컴 보도에 따르면 도깨비뉴스의 ‘옴니아2 보상안’에 대한 집단 배상 카페와의 인터뷰 기사가
나간 이후 삼성전자 직원이라며  양심맨이 한 통의 메일을 보내와 회사측의 입장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한다.

그는 “삼성맨으로서 충정이 담긴 것도 있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읽어줬으면 하는 바람으로 보낸다”면서
“제가 생각하는 삼성이라면 삼성전자 사장님이 직접 언론에 나와 고개를 조아리고 진심으로 사죄한 후
조건없이 전액 환불조치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삼성그룹 대졸신입사원 공채 OO기’라며 보내온 A 씨의 메일을 요약해 소개한다.

“옴니아라는 전화기가 참 대단한 것이 파란피가 흐른다는 놀림을 받던 삼성맨인 저 조차 삼성에 대한
실망과 분노를 가지게 한 것입니다.
옴니아2 라는 스마트폰이 아이폰에 대한 대항마로 출시됐을 때 저는 한치의 망설임없이 ‘삼성이 만든
옴니아’를 선택했습니다.

하지만 24시간 항상 옆에 두고 생활하는 휴대전화로서 옴니아는 1년 여의 시간동안 저를 정말
고통스럽게 했습니다.
전화기를 켜는 데 두 세시간이 걸리고 50번 넘게 껐다켰다를 반복해야 겨우 정상적인 부팅이
완료되고 중요한 전화는 어쩌면 그렇게 감쪽같이 벨도 울리지 않고 표시도 되지 않는지….
그리고 문자메시지는 바로 옆에서 테스트로 보낸 것 마저도 수신하지 못해 불필요한 오해까지
생기게 되더군요.

또한 제가 옴니아2 구입 때 약정기간은 아직 9개월이나 남았는데도 핵심적인 앱인 ‘웹서핑’은
이번 달이면 사용기간이 끝나서 쓸 수 없다는 소식도 들려옵니다.

제가 삼성의 신입사원 연수인 SVP(samsung value program)에서 배운 삼성은 이런 기업이
아니었습니다.
에버랜드의 전신인 자연농원 시절에 고객이 재래식 화장실에 빠뜨린 소지품을 찾아주기 위해
오물속에 직접 들어간 직원의 이야기, 불량 TV와 냉장고를 망치로 내려치면서 품질경영을
서약하는 임직원들의 이야기… 그 어떤 기업보다 고객을 소중히 여기고, ‘고객이 옳다’라는
믿음으로 가득찬 기업이었습니다.

삼성의 팬으로서, 삼성그룹 OO기로서 말씀드립니다.

제가 생각하는 삼성이라면 삼성전자 사장님이 직접 언론에 나오셔서 고개를 조아리시면서
옴니아라는 불량제품으로 인해서 고객들에게 끼친 불편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고, 조건없이
전액 환불조치한 다음에야, 조심스럽게 한번 만 더 삼성제품을 신뢰해주신다면 절대 실망시켜
드리지 않겠다고 했어야 했습니다.

지금과 같은 설익은 대응으로, 고객들을 20만 원이라는 얼마 안되는 돈을 기다린 구걸꾼으로
만들어서는 안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면서 A 씨는 “아직 고객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는 기회는 남아 있습니다.
더 이상 삼성의 팬들을 혹은 팬이었던 사람들을 실망시키지 말아주십시오”라는 말로 끝맺었다.

삼성 양심맨의  진정성이 담긴 메일이 잔잔한 파문을 던져주고있다.
양심맨의 글을 읽은  네티즌들은
거대기업인  삼성에 몸담으며 소신발언을한  양심맨이 신분상 불이익을 입는것은 아닌지
걱정을 하고있다.

용기를내 소신발언을 한 양심맨의 발언을 두고 삼성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삼성이 아직까지 건재한것은 용기를내 소신발언을 하는 양심맨같은 직원들이  남아있어서  
가능하다는  사실을 
삼성 스스로 간과해서는 안된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