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대를 살아가는  가장들이 짊어져야할 삶의 무게가 너무나  무겁기만 하다.

최근  심화되는 경제위기와 물가폭등으로  저소득층은 고물가로 실질소득이
줄어들자 먹는 것조차 줄이는 것으로 나타나 문제의 심각성을  말해주고 있다.


20일 통계청의 3분기 가계동향 자료에 따르면 물가 수준을 고려한 실질 구매력기준에서
소비지출은 2.1% 증가했으나 식료품·비주류 음료는 1.9% 감소했다.

저소득층의 식품구입비는 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3분기 소득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엥겔계수가 22.8%를 기록해 24.4%까지 뛴
2004년도 3분기 이후 7년만에 가장 높았다.

엥겔계수란 전체 소비지출에서 식료품과 비주류음료 지출이 차지하는 비율이다.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높은 경향이 있다.

전체가구의 엥겔계수 3분기 15.5%를 보여 2008년 3분기 고유가로 물가가 급등한 15.1% 이후
3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품목별로 보면 곡물지출이 12.5% 상승했고 고추와 소금 등 가격이 폭등한
조미식품 지출도 65.1% 급등했다.

이처럼 고공행진을 하는 물가가 언제 안정될지 알수없는 가운데
각종 공과금 인상이  예정되어 있어 가득이나 힘든 서민경제에 먹구름이 몰려오고 있다.

더우기 더이상 시장에서 약발이 듣지않는  정부대책을 바라보는  시민들은
추워진 날씨만큼이나  싸늘한 시선으로 정부정책을  비판하고 있어 5 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있는놈만 대접받는 더러운세상 2011.11.20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 공감합니다.
    내년총선이 정말 기다려지네요...